당원가입
당비납부
온라인당원가입

미래통합당 경기도당

  • 홈페이지
  • 로그인
당원가입안내 바로가기당원납부안내 바로가기주요일정 바로가기

Home > 미디어 > 국민의힘 주요뉴스

제목 민주당 행사에서 '음주가무' 이성만 의원, '위장 탈당'이 훈장인가. 대국민 기만극 멈추고 법의 심판을 받으라. [국민의힘 이민찬 상근부대변인 논평]
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3-05-31 10:35:00

'쩐당대회 돈봉투' 사건으로 민주당을 탈당한 무소속 이성만 의원이 민주당 행사에서 음주가무를 한 사실이 드러났다. 


언론보도에 따르면 이 의원은 지난 26~27일 인천 강화군에서 열린 민주당 인천시당 여성위원회 워크숍에 참석해 술을 마시고 노래를 불렀다고 한다.


장외집회에 나가 '쩐당대회 돈봉투' 사건이 검찰의 '정치기획쇼'라는 황당한 주장을 편 것도 모자라, 


선당후사 하겠다며 탈당한 민주당 행사에서 음주가무를 즐겼다니 스스로 '위장 탈당'을 인정한 셈이다.


지금 이 의원은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 돈 봉투를 받은 게 들통나 구속영장까지 청구된 상황이다. 


아무리 민주당에 '반성 DNA'가 없다고 해도 이 의원이 술판을 벌이고 노래를 부르며 호의호식할 때인가.


'위장 탈당'을 훈장으로 착각하지 말라. 이 의원은 민주주의를 유린한 범죄 혐의자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.


이 의원의 반복적인 무책임한 행태는 민주당 지도부의 책임이 크다.


국민적 의혹이 불거질 때마다 진상 규명보다 꼬리 자르기에 급급하니 민주당에 특권과 반칙이 만연한 것 아니겠나.


민주당 역시 이 의원이 연출한 '대국민 기만극'의 공범이다.


민주당이 일말의 염치가 있다면 6월 12일 본회의에서 체포동의안을 가결시켜 이 의원을 법의 심판대에 세워라.


2023. 5. 31.


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 이 민 찬



이전글 노태악 위원장의 사퇴, 감사원 감사와 검찰 수사가 선관위 쇄신의 시작이 될 것이다. ...
다음글 경기도 현장최고위원회의 주요내용 [보도자료]